회원전용로그인
 
제주 올레길 5년 만에 완전개통
작성자   관리자 게시일   2012-11-21
조회수   2424 전자메일   

 
 걸어서 제주 한바퀴… 올레길 5년 만에 완전개통
 
 
 걸어서 제주 한바퀴… 제주 올레길 5년 만에 완전개통
 제주 올레길, 마지막 21코스 완성… 처음과 끝 이어진다.
 '422km' 제주 올레, 섬 한 바퀴 휘어 감다.
 
 11월 24일 제주도를 한 바퀴 연결하는 21코스 올레길이 완성돼 개통될 전망이다.
 제주 해안을 한 바퀴 잇는 올레길이 5년 만에 완성된다.
 
 제주시 구좌읍 하도리 해녀박물관을 출발해 종달리 해변까지 이어지는 제주올레 21코스를 개장한다.
 제주올레의 스물 여섯 번째 길이자 제주도를 한 바퀴 잇는 마지막 구간인 제주올레 21코스는 하도리 해녀박물관에서 시작해 별방진, 토끼섬, 하도해수욕장, 지미봉을 거쳐 종달리 해변까지 이어진다.
 올레 21코스는 1코스의 시작점인 서귀포시 성산읍 시흥리와 20코스의 종착점인 제주시 구좌읍 하도리 해녀박물관을 잇는 10∼11km 구간이다. 슬슬 걸어 3~4시간이 소요된다.
 
 21코스가 개통되면 2007년 9월 올레 1코스가 개장된 지 5년 2개월 만에 제주도를 한 바퀴 연결하는 올레코스가 완성된다.
 이번 21코스 개장으로 제주 둘레를 하나로 잇는 총 422㎞의 올레가 완성된다.
 제주올레 1코스는 2007년 9월 처음으로 서귀포시 성산읍 시흥∼목화휴게소∼광치기해변 까지 15.6㎞의 올레길이 개통되었다.
 
 집에서 마을로 이어지는 작은 골목을 뜻하는 ‘올레’는 유명 관광지 위주로 이뤄지던 제주 관광을 섬 구석구석을 둘러보는 여행으로 바꿔 놨다.
 제주를 찾은 관광객들은 캐리어 대신 배낭을 걸친 채 그저 걸으며 제주를 속살을 들여다보게 됐다.
 
 올레 21코스는 중산간을 넘어 성산포 해안가로 이어지며 이 일대는 제주에서 으뜸가는 위용을 자랑하는 높은오름, 다랑쉬오름을 비롯해 아끈다랑쉬오름, 용눈이오름, 큰왕애오름 등 용암활동으로 생긴 제주 특유의 화산체인 오름이 집중돼 오름 경관지로 손꼽힌다.
 영등할망에게 제를 올리던 각시당과 토끼섬의 해안절경, 철새도래지 등 동부지역 ‘절경’을 감상할 수 있는 코스다. 옛 방어유적인 별방진도 포함돼 역사교육 효과도 기대된다.
 1코스 시흥서부터 따라 걸은 긴 여정이 지미봉에 이르러 비로소 완성된다. 야트막한 오름에 오르면 360도 어디 한 곳 가릴 데 없이 펼쳐지는 제주를 감상할 수 있다.
 
 현재 제주올레는 20개 정규코스와 산간 및 섬 5개 코스 등 모두 25개 코스의 409.9km에 달한다. 마지막 21코스를 합치면 422km가 된다. 제주 본섬의 해안선 길이 418.6㎞보다 더 길다.
 
 * 제주올레 21코스(총 10.7km, 3~4시간)
 해녀박물관 → 연기동산 0.5km → 면수동마을회관 0.9km → 논물밭길 1.3km → 별방진 2.6km → 해안도로(석다원) 3.9km → 각시당 4.2km → 토끼섬 5km → 하도해수욕장 / 철새도래지 6.3km – 지미봉 밭길 6.7km → 지미봉 오르는 길 (우회분기점) 7.8km → 지미봉 정상 8.4km → 지미봉 내려온 길 8.9km → 종달해변쉼터 9.9km → 땅끝바당 10.7km *지미봉 우회 둘레길 1.3km
 
 2012.11.21




총방문자 :
오늘방문자 :

ⓒ 2000-2016  KangSanTour - 강산여행사  All Rights Reserved.  사업자등록번호 : 212-14-44030
우편번호 : 05264  주소 : 서울시 강동구 암사동 501-8. 와이엔오피스텔 406호  개인정보취급방침
Tel : 02-3426-3211   Fax : 02-3426-7811  휴대폰 : 011-239-2511 / 010-8700-35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