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전용로그인
 
2006년 9월 가볼만한 '섬 '여행지
작성자   관리자 게시일   2006-09-07
조회수   4943 전자메일   

 <관광공사 선정 9월 가볼만한 곳 '고즈넉한 섬 5곳'>
 
 한적한 그 섬에 가면 '나를 반기는 건 파도소리뿐…'
 가을의 초입. 높푸른 하늘 아래 부는 바람이 서늘하다. 초록의 들판은 따사로운 햇살 아래 나날이 황금빛깔을 더해가고 오곡백과는 탐스럽게 여물어 가고 있다.
 한국관광공사는 호젓한 나들이에 제격인 '9월의 가볼만한 곳'으로 '고즈넉하게 즐길 만한 섬여행지 5곳'을 선정 발표했다.
 
 
 ▶ 사랑나무가 자라는 신비의 섬 '외연도'(충남 보령시 오천면 외연도리)
 
 '바람이 잔잔한 새벽이면 중국에서 닭 우는 소리가 들린다'는 외연도는 보령의 70여 개 섬 중 가장 멀리 떨어진 섬이다. 때문에 번잡한 세파를 떠나 마음을 다스리는 사색코스로 애용되는 곳이다.
 
 맑은 물과 매바위, 병풍바위 등 기암괴석이 어우러져 청정하고도 신비스러운 맛을 느끼게 한다. 갯바위에 올라 낚싯대를 드리우거나 홍합과 굴을 따도 시간가는 줄 모른다. 천연기념물 136호인 상록수림에 들어가면 하늘 한 점 보이지 않는 숲을 만날 수 있다. 외연열도에 떨어지는 환상적인 낙조와 고깃배의 불빛이 빚어내는 '어화'도 놓치기 아까운 풍경이다. 보령시청 관광과 (041)930-3542
 
 
 ▶ 아는 사람만 몰래 가는 '볼음도, 주문도'(인천광역시 강화군 서도면)
 
 강화도는 가는 곳마다 역사 유적과 마주쳐 '노천박물관'이라는 별칭도 지닌 곳이다. 서울서 1시간 남짓, 전등사, 눈썹바위와 보문사가 있는 석모도 등은 베스트 여정으로 꼽힌다. 하지만 강화도의 진짜 매력은 서해 바다에 점점이 떠 있는 섬이다. 강화도의 북서쪽으로는 석모도에 버금가는 교동도가 있고 서남쪽으로는 볼음도, 주문도, 아차도, 말도가 있다.
 
 배편이 많지 않아 여름 휴가철을 제외하면 한적하기 이를 데 없는 섬들이다. 특히 볼음도에는 조개가 지천인 조개골 해수욕장과 800년 묵은 은행나무가 있고, 주문도에는 성도들이 1원씩 걷어 세운 한옥 예배당이 있으며 대빈창, 앞장술, 뒷장술 등의 재미있는 이름을 가진 해변이 즐비하다. 강화군청 문화관광과(032)930-3624
 
 
 ▶ 자전거 타고 '가을 운동회' 즐길까? '선유도'(전북 군산시 옥도면 선유도리)
 
 자전거 하이킹으로 유명한 선유도는 고군산도의 중심섬. 섬 북단에는 해발 100여m의 선유봉이 있는데, 그 정상의 형태가 마치 두 신선이 마주 앉아 바둑을 두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해서 선유도라 불린다. 선유도 자전거 여행을 통해 주위의 아름다운 경치는 기본이고, 어촌의 일상생활과 맛을 즐길 수 있다. 특히 선유낙조는 선유팔경 중에서도 으뜸으로 꼽힐 만큼 아름답다.
 
 선유도를 중심으로 무녀도, 장자도, 대장도가 연육교로 연결돼 있어 한 번에 네 개의 섬 일주가 가능하며, 외부 차량이 유입되지 않아 한가롭게 아름다운 해안선을 따라 오르락내리락 하이킹 재미가 쏠쏠하다. 군산시청 문화관광과(063)450-4554
 
 
 ▶ 바다에 핀 꽃, '연화도'(蓮花島)(경남 통영시 욕지면 연화리)
 
 '바다에 핀 연꽃'이라는 뜻을 가진 연화도는 통영에서 배를 타고 1시간을 가야 만날 수 있다. 멀리서 바라보면 꽃잎이 하나둘씩 떨어진 연꽃과도 같고 발톱을 웅크리고 있는 용과도 같은 연화도는, 연꽃의 부드러움과 용의 카리스마를 동시에 느낄 수 있는 신비감 가득한 섬이다.
 
 기암절벽으로 이뤄진 섬 중, 용머리해안 혹은 네바위섬이라 불리며 동쪽 끝 바위군상의 자태가 압권이다. 연화도는 또 통영권의 대표적 낚시 포인트로 가을과 겨울에는 감성돔과 볼락무리가 많이 잡힌다. 연화사와 보덕암을 안고 있는 연화도는 불교순례지로서도 인기다. 통영시청 관광진흥과(055)645-5374
 
 
 ▶ 푸른 바다와 초원 따라 우도 한바퀴(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우도면)
 
 어디론가 훌쩍 떠나 쉬고 싶은 사람들에게 우도는 참 좋은 곳이다. 요란스럽지 않으면서도 밋밋하지도 않은 이방인들에게 마저 편안감이 느껴지는 곳이다. 때문에 한적하게 가을을 맞고 싶다면 우도가 제격이다. 우도 선착장에 들어서면 자전거, 스쿠터, 4륜 오토바이, 관광버스, 시내버스 중 마음에 드는 교통수단만 선택하면 된다.
 
 우도는 작은 섬이지만 서쪽 산호사 해변에는 하얀 모래사장과 에메랄드빛 바다가 돋보이고, 동쪽 검멀레 해변에는 검은 모래사장처럼 개성 있는 해변의 모습이 독특한 풍취를 자아낸다. 해녀의 섬 '비양도'의 탁 트인 정경과 우도봉 아래 펼쳐지는 초원도 장관이다. 제주시청 문화관광과(064)728-2752
 
 
 한국관광공사 / 스포츠조선 자료
 2006.08.30
 




총방문자 :
오늘방문자 :

ⓒ 2000-2016  KangSanTour - 강산여행사  All Rights Reserved.  사업자등록번호 : 212-14-44030
우편번호 : 05264  주소 : 서울시 강동구 암사동 501-8. 와이엔오피스텔 406호  개인정보취급방침
Tel : 02-3426-3211   Fax : 02-3426-7811  휴대폰 : 011-239-2511 / 010-8700-3511